"오케이 구글, 내 이름 뭐지?"…화자 아는 '구글 홈' 韓 출시(종합)

아시아경제
2018-09-11 00:00

구글, 글로벌 기업 중 최초로 국내 AI스피커 시장 진출 

화자식별·다중언어 인식…국내 스피커보다 한 발 앞서 

벅스·유튜브 연동…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무료 제공 

11일부터 사전예약·18일 정식 판매 시작 


오는 18일 정식 출시되는 '구글홈'

오는 18일 정식 출시되는 '구글홈'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구글이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홈'으로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 화자를 인식해서 말하는 사람에게 맞는 답변을 제공하고, 영어나 일본어 등으로 질문하면 해당 언어에 맞게 답변하는 '다중언어' 기능까지 갖췄다.  


11일 구글코리아는 용산구 한남동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구글홈'·'구글홈 미니'를 18일부터 국내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사전 예약 판매는 11일부터 시작된다. 


미키김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총괄(전무)은 "구글은 음성으로 컴퓨터와 자유롭게 소통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 많은 노력을 해왔고 음성인식·자연어처리·머신러닝 기술을 접목시켜 탄생한 것이 '구글 어시스턴트'이고 여러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며 "구글 홈 미니가 미국에서 작년에 출시된 이후 1초에 한대씩 판매될 정도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고 한국에서도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구글홈은 '오케이 구글'이나 '헤이 구글'이라고 호출하면 작동시킬 수 있고 음성으로 검색ㆍ일정관리ㆍ음악감상ㆍ스마트홈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음악감상은 벅스뮤직과 유튜브를 통해 즐길 수 있다.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를 구입하면 유료 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을 6개월 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미키 김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총괄(전무)가 '구글홈'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미키 김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총괄(전무)가 '구글홈'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구글홈은 국내 대다수 AI스피커에서는 이용할 수 없는 화자인식 기능을 지원한다. 최대 6명의 목소리를 인식해 개인화된 답변을 제공하는 '보이스 매치' 기능이 적용돼있다. 가정 내에서 여러 구성원들이 동시에 스피커를 활용할 때 요긴한 기능이다. 안드로이드 폰이나 적용된 '구글 어시스턴트'가 목소리를 학습해 화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구글홈에게 "오케이 구글, 내 이름이 뭐야?"라고 물으면 화자의 목소리로 누구인지 파악한다. 이어 "오늘 내 일정 알려줘"라고 말하면 구글 캘린더에 등록된 일정을 읊어준다. 이지현 구글 홈 프로덕트 한국 담당은 "다른 사람의 일정이나 콘텐츠가 아닌 나의 일정, 듣던 음악·영상을 재생해준다"고 말했다.


다중언어 기능이 적용돼 외국어를 공부하거나 외국어를 주로 쓰는 사람도 한 대의 구글홈으로 소통할 수 있다. 한국어ㆍ영어ㆍ프랑스어ㆍ일본어ㆍ스페인어ㆍ이탈리아어 중 2가지 언어를 미리 설정해두면 질문한 언어에 맞게 답변해준다. 예를 들어 "서울과 LA의 시차는 얼마야?(What is the time difference Seoul and LA?)"라고 질문하면 한국어에는 한국어, 영어 질문에는 영어로 답한다. 


구글 홈에 계정을 연동하고 '보이스매치'로 목소리를 등록해두면 개인화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선호하는 언론사를 설정하면 해당 매체 뉴스를 들려주고, '내 기기 찾기' 기능으로 스마트폰의 위치도 찾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집안에 있는 여러대 구글홈에 동시에 메시지를 송출하는 '방송', 그룹으로 지정한 여러대 스피커에 같은 음악을 재생하는 '멀티룸 모드' 기능도 적용된다. 



"오케이 구글, 내 이름 뭐지?"…화자 아는 '구글 홈' 韓 출시(종합)

구글홈은 225개 업체의 스마트홈 기기 5000여종과 호환된다. LG전자의 에어컨ㆍ세탁기등 가전제품과 경동나비엔 보일러ㆍ코웨이 공기청정기ㆍ필립스 휴ㆍ이라이트 등 스마트 전구를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멀티미디어 스트리밍 어댑터인 크롬캐스트나 스마트TV 플랫폼 안드로이드TV를 사용하고 있다면 구글홈과 연동해 집에서 음성으로 넷플릭스를 재생할 수 있다. 구글 홈에게 "오케이 구글, 넷플릭스에서 기묘한 이야기 틀어줘"라고 명령하면 구글 크롬캐스트가 연결된 TV에서 해당 영상을 재생해준다. 


미키 김 전무는 "구글 홈은 음성과 소음을 구별하고 문맥을 이해해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사용할 수 있고, 여러 언어를 동시에 이해할 수 있는 다중언어 모드를 지원할 수 있는 것이 구글의 기술력이라고 생각한다"며 "하나의 '구글 어시스턴트'로 구글 홈이나 안드로이드 오토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구글은 또한 써드파티(제3의) 개발사들과 협력해 AI스피커에서 이용 가능한 콘텐츠를 보강했다.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이용 가능한 콘텐츠는 ▲맛집 추천(망고플레이트) ▲레시피 추천(만개의 레시피) ▲항공권 검색(인터파크) ▲오늘의 영어(시원스쿨) ▲지하철 운행정보(지하철 도우미) ▲미세먼지 정보(미세미세) ▲배송지키미(굿스플로) 등이 있다.  


가격은 구글홈 14만5000원, 구글홈 미니 5만9900원이다. 색상은 구글홈은 그레이 1종, 구글홈 미니는 그레이ㆍ블랙ㆍ코랄 3종이다. 구글스토어와 하이마트ㆍ옥션ㆍSSG닷컴에서 11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18일부터 일렉트로마트ㆍ이마트ㆍ지마켓에서 판매한다. 구글 홈 팝업스토어에서 구글홈·미니를 구매하면 벅스 300회 듣기 이용권을 제공받을 수 있다. 


[출처] 아시아 경제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원본링크]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8091112410129400